본문 바로가기

a memorandum/일상 기록

4월 1일, 하필 만우절.

만들 때는 몰랐는데, 내가 만든 회사의 창립 기념일이 4월 1일이다.

나에겐 소소하게 특별한 날이 될 듯하다.

 

회사라고 해봐야 나 혼자 일하지만,

한 달이라는 시간동안 고민하고 만들었기에 나름대로 애착이 생긴다.

 

 

2019년에 퇴사 후 1년을 자유로운 영혼이 되어 살았다.

 

다수의 외주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업체로부터 받은 입사 제의만 4번.

 

나를 좋게 봐주셨기 때문에 너무 기분이 좋고 감사했지만,

왠지 회사에 얽매이기 싫었다.

 

그래서 2020년 4월 1일에 내 회사를 만들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났고, 월급쟁이 시절보다는 벌이가 더 많아졌다.

 

내가 일하지 않으면 회사가 돌아가지 않아 너무 바쁘지만 (1인 회사니까)

그래도 나를 찾아주는 업체가 있음에 너무 감사하다.

 

그러니까,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블로그도 좀 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