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 memorandum/개발자 패스

[후기] 웹 접근성 강연을 다녀오다.

웹 퍼블리셔로 일하는 동안 가장 많이 접했던 용어가 있는데, 그것은 웹 접근성과 웹 표준이었다.

 

웹 표준은 '웹에서 표준적으로 사용되는 기술이나 규칙'을 의미하며, 이는 특정 브라우저에서만 사용되는 비 표준화된 기술은 배제하고 W3C의 토론을 통해 나온 권고안(recomendation)을 사용하는 것을 말하며, 웹 문서의 구조와 표현, 그리고 동작을 구분해서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웹 접근성은 '모든 사용자가 신체적, 환경적 조건에 관계없이 웹에 접근하여 이용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을 의미한다. 마우스가 없는 환경이나 키보드만을 조작해야 할 경우, 신체적 장애로 인해 특수한 환경하에 접속해야 되는 경우, 브라우저별, 모바일 환경에서 접속해야 되는 경우와 같이 다양한 플랫폼에서도 정보제공에 다름이 없어야 한다.

 

위 두 가지의 의미는 알고 있었지만, 솔직히 말하건대 커리어 초기에는 나름 신경 쓰다가 쇼핑몰 에이전시에서 일하면서 저런 개념들을 신경쓰지 않고 개발했었다. 그러면서도 웹 표준과 웹 접근성에 대한 찝찝함(?)은 어느정도 마음 한 켠에 두고 있었다.

 

그리고 우연히 WTC 웹 접근성에 관한 강연이 있는 것을 알고 다녀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다시금 웹 접근성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깨닫게 되었다.

 

내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웹 접근성은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고 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개념으로 알고 있었는데 강연하는 분의 말을 통해 완전히 잘못 알고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

 

"개발자들이 일반적인 사람들만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장애인과 비장애인 및 고령자를 포함한 모든 사람, 그리고 다양한 플랫폼 디바이스 사용자들도 서비스를 차별 받지 않도록 고민하면서 개발해야 합니다."

 

그러면서 한 가지 예를 들어주었는데, 계단에 장애인이 사용할 수 있는 경사로가 있다고 한다면 그것은 휠체어 뿐만 아니라 캐리어를 들고 다니는 사람, 자전거를 끌고 다니는 사람도 사용할 수 있게끔 설계되었는데, 이 것을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한 사례로 소개하였다.

 

이처럼 웹 서비스도 소수를 위한 고민이 모두를 위한 고민이 되게끔 깊이 생각하면서 개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고, 차별화를 통한 공평한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것이 핵심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웹 표준이 중요한 이유는, 웹 표준을 이해하고 사용하면 웹 접근성도 자연스럽게 올라간다는 말에 나는 얼마나 웹 표준을 지키고 있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W3C에서 제공하는 웹 표준과 웹 접근성도 완벽하진 않아서 표준 권고안이 따로 나왔는데, 그것이 WCAG (Web Content Accessibility Guidelines)다. 그리고 웹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접근성이 취약해지는 단점이 나타났는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나온 것이 WAI-ARIA다. WAI-ARIA는 국내에서 인식이 아직 굉장히 낮고, 해외에서는 범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 웹 퍼블리셔, 혹은 마크업 개발자가 하대 받는 이유는 이런 명세나 표준 규격들이 있음에도 제대로 이해하지 않고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웹 퍼블리셔나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디자인을 똑같이 베끼는 온라인 브로셔를 만드는 직군이 아니라, 디자인적인 관점보다 콘텐츠 관점에서 접근하여 웹 검색 봇이 사이트를 수집하는데 문제가 없고, 사용자들이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개발하는 것이 핵심 역량이라고 했다.

 

모르고 있던 사실들은 아니었지만 실제 사례를 통해 설명을 듣고나니 더 경각심을 갖고 개발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 강연이었다.

  • yang 2020.01.30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고 갑니다. 진로 고민중인데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로 적어드리자니 많이 적을 순 없어서 핵심적인 것만 적어드릴게요.

      1. 제로베이스에서 끝까지 코드를 많이 작성한다.
      2. 어느정도 막힘없이 작성한다면 프레임워크를 찾아본다.
      3. 프레임워크를 활용해 사이트를 모방해본다.

      결국 얼마나 앉아서 코딩에 들이는 시간이 많냐에 따라 실력 편차가 발생합니다. 다른 사이트들을 모방해보시면서, 나라면 어떻게 바꿀지 다른 방식으로 고민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시간 내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1. 좋은 코드는, 누가 봐도 알아보기 쉬운 코드가 좋은 코드에요.
    추상적인 것 같지만, 본인이 짠 코드를 일주일 뒤에 열어봤을 때 어렵지 않은지 확인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입니다 (경험담)

    주변에 함께 코딩할 수 있는 분이 있다면 페어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협업 해보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별 어려움 없이 서로 협업이 된다면 좋은 코드로 작성하고 계신 것입니다.

    깃헙에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을 보시면 Star가 많은 소스들이 있을 거에요.
    그 소스들을 한번 분석해보시면서 본인과 스타일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2. 백엔드와 프론트엔드 개발 연봉은 심하게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서로 밀접한 연관이 있어 소통에 어려움 없는 수준으로 익히시길 권장드립니다.